스타 메뉴
스타스포츠홈
명장면 하이라이트
  • 명장면하이라이트
  • 프로그램리뷰
  • 방송인사이드
  • TV잡설
방송현장
  • 제작진인터뷰
  • 미공개영상
  • 촬영장핫뉴스
  • 현장포토
스타
  • 끝장인터뷰
  • 스타는지금
k-pop
  • 아이돌특집
  • 케이팝이슈
스타일
  • 패션파파라치
  • TV스타일
영화
  • 스크린현장
  • 핫리뷰
포토
  • 생생포토
  • 포토스토리
스포츠 메뉴
epl스페셜
  • epl명장면
  • epl칼럼
  • 스타플레이어특집
야구
  • 프로야구
  • MLB
  • 야구일반
골프
  • 동영상레슨
  • 경기뉴스
  • 스타골퍼특집
  • 골프정보
스포츠일반
  • 축구
  • 농구
  • 기타
스포츠 이슈 메뉴
espn스포츠센터
베이스볼s

소녀시대 수영, “오디션 70번은 떨어져”

최종편집 : 2012-09-20 09:28:12

이미지[SBS E! 연예뉴스 l 이정아 기자]소녀시대 멤버로 가수와 배우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수영의 감성적인 매력이 담긴 화보가 공개됐다.

tvN 드라마 '제3병원'에 출연, 연기자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수영은 퍼스트룩 20일자 화보를 통해 세련된 패셔니스타로서의 매력을 선보였다.

수영은 모노톤의 내추럴한 아이템들을 프로 모델 못지않게 멋진 포즈로 소화했다. 특히 핫  팬츠와 스키니 팬츠 컷에서는 트레이드마크인 무결점 각선미가 더욱 빛났다는 후문이다.

수영은 화보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제3병원'을 통해 연기자로 변신한 것에 대해 “처음에는 긴장할까봐 걱정했는데 회를 거듭할수록 편하게 연기에 몰입할 수 있었다. 연기자 선배들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연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셨기 때문일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승우 오빠는 항상 내 눈높이에 맞춰줬고 자상하게 대해줬다. (오)지호 오빠는 장난을 잘 치는 성격이고 분위기 메이커다. 연기에 대한 조언도 많이 해줬다. 배울 점이 많고 아낌없이 나눠주는 선배들과 연기를 한다는 것 자체가 행운이었다”고 밝혔다.

덧붙여 이의진이라는 역할에 대해 “사랑스러운 캐릭터이지만 한편으로는 매우 성숙한 인물이 아닌가 싶다. 처음에는 가벼워 보일지도 모르지만 대본을 끝까지 읽고 난 후 내가 알게 된 의진은 사랑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고 상처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멋진 여자였다”고 전했다.

이어 연기자로서의 꿈에 대해 수영은 “가수로 데뷔하기 전부터 연기에 욕심이 있었다. 가수 데뷔전에 연기자가 되기 위한 준비를 하기도 했고 오디션도 거의 70번은 떨어진 것 같다. 그래도 포기할 수 없었다. 꾸준히 조금씩 노력했다. 그리고 이제, 이렇게 배역을 맡을 수 있게 된 거다”라며 연기자로서의 열정적인 모습을 엿보게 했다.

또 인간이자 여자로서의 수영에 대해 묻자 “난 아주 편안한 여자다. 상대방이 나를 편안하게 해주는 만큼 나도 편하게 해주고 싶다. 불편하게 하고 싶지 않다. 기대고 싶은 여자가 되고 싶다. 의외로 여성스럽다. 컵케이크도 만들고 쿠키도 굽는다. 결혼하면 남편 회사에 과일도 깎아서 가져다주고 싶다. 자랑하고 싶고 편안한 여자 친구가 되고 싶다”고 말하며 사랑스러운 면모도 과시했다. 

많이 본 뉴스

스코어 보드

2014.12.06 (토)

프로야구
경기 정보가 없습니다
프로농구
경기 정보가 없습니다
K-리그
광주 경남
종료 1:1

인기 최고 EPL 하이라이트 모음

1 2 3 4 5 6 7

연예스포츠 트위터

  • SBS 연예스포츠 @sbs_ens 야한데 야릇하지 않다. ..
  • SBSSPORTS @SBSSPORTSNOW <2014 브라질월드컵>..